본문 바로가기

보도자료

보도자료 - 작성일, 작성자, 조회수, 첨부파일을 나타내는 표
귀어·귀촌·다문화인이 함께하는 어(漁)울림 마을 5개 선정
작성일 2020-09-23 작성자 해양수산부 관리자 조회수 3193
첨부파일 191125(조간)어울림마을5개선정(어촌어항과).hwp [58880 byte] 파일삭제

귀어 · 귀촌 · 다문화인이 함께하는 어(漁)울림 마을 5개 선정

 

 해양수산부(장관 문성혁)는 ‘2019년 漁울림 마을 콘테스트’에서 어민과 귀어 · 귀촌 · 다문화인이 함께하는 우수 어촌마을 5개를 선정하였다.

‘漁울림 마을 콘테스트’는 고령화 등으로 침체된 어촌마을에 활력을 불어 넣고, 공동체 문화를 정착시켜 살기 좋은 마을로 만들기 위하여 올해 처음으로 개최하였다.

이번 콘테스트는 귀어 · 귀촌 · 다문화 가구가 5가구 이상인 어촌마을을 대상으로 10월 22일부터 11월 13일까지 23일간 공모를 실시하였으며, 응모한 11개 마을을 대상으로

사례발표 및 평가를 진행하였다.      

지역사회 전문가들로 구성된 평가위원들이 주민의 개방성과 갈등해소 노력, 상생협력을 통한 발전가능성 등을 평가하여 대상 1개 마을, 최우수상 2개 마을, 우수상 2개 마을 등

총 5개 마을을 漁울림 우수 어촌마을로 선정하였다.  

대상을 받은 충남 태안군 고남7리 마을은 고령화, 인구감소 문제를  자체적인 ‘어촌계 연금제도’ 운영*과 어촌계 진입장벽 완화를 통해 극복하였다. 최근 5년간 18명이 이 마을로 귀어하였고,

귀어인들이 어촌계 총무 · 간사 직책을 맡는 등 기존 어업인들이 개방적인 모습을 보였다.  

  * 80세 이상 고령자 · 장애 판정자 등 노동력을 상실한 어촌계원에게 어촌계 공동생산금액의 30%를 배분하여 1인당 연간 300만원 지원 

최우수상을 받은 전남 함평군 석두 마을은 매월 1회씩 마을 주민회 및 부녀회 밥상나눔행사를 통해 귀어·귀촌인과 교류하여 공동체 의식을 높이고, 어로작업에 함께 참여할 수 있도록 배려하였으며,

해수욕장 개장 등으로 늘어나는 일자리에 대하여도 귀어 · 귀촌인을 우선적으로 참여하도록 하는 등 배려와 협동성이 돋보였다.    

최우수상을 받은 경기 화성시 백미리 마을은 귀어인들에게 준계원 자격 부여, 귀어인으로 구성된 법인 설립 지원, 마을어장 공동경영과 어장경영기술 전수 등 함께 잘 사는 마을을 만들기 위한 노력과

전 가능성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.

그 외 우수상을 받은 경남 통영시 영운마을과 충남 태안군 창기7리 마을은 기존 주민과 귀어·귀촌인이 합심하여 마을공동사업을 수행하는 등 상생발전 가능성이 높아 선정되었다.

장묘인 해양수산부 어촌어항과장은 “활력이 넘치고 살고싶은 어촌으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귀어 · 귀촌 · 다문화인과 기존 주민 간의 소통과 협력이 꼭 필요하다.”라며, “마을 주민 스스로 공동체 문화를

만들어 갈 수 있도록 정부도 다각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.”라고 말했다.